국민의힘 김용태 최고위원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민의힘 제공) 2022.07.29
국민의힘 김용태 최고위원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민의힘 제공) 2022.07.29

김용태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30일 "부당한 압력에 밀려 떠내려갈지언정, 믿고 있는 원칙이라는 가치를 스스로 저버리지 않겠다"며 최고위원 자리에서 사퇴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SNS에 "민주주의에선 절차적 정당성이 가장 중요하고, 이것이 흔들리면 민주국가로서의 근본 체계가 무너진다"며 "법과 원칙, 절차를 완전히 무시했던 민주당의 모습을 강하게 비판했었는데, 국민의힘에서 그 데자뷰가 느껴지는 상황이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비상상황'이라는 수사를 내세워 원칙을 저버리고 제멋대로 당을 운영한다면 결국 자기부정에 빠지는 꼴이 된다"면서 "혼란스러울수록 당헌당규, 원칙, 절차에 입각해 어지러운 상황을 해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성동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의 ‘9급 공무원’ ‘이준석 저격 문자’ 파문 등으로 권성동 체제에서 비대위 체제로 전환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최고위원직을 지키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당 최고위원 과반 이상이 사퇴해야 비대위 체제로의 전환이 가능하지만, 이같은 압박에 굴복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다.

배현진 의원은 전날 비대위 체제를 요구하며 최고위원직에서 물러났다. 일부 초선의원들은 비대위 전환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내놨다. 차기 당권주자로 분류되는 김기현·안철수 의원도 비대위 체제에 힘을 싣고 있다.

[원포인트뉴스= 나성훈 기자]

저작권자 © 원포인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