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정아솔 기자) 2022.08.13.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정아솔 기자) 2022.08.13.

국민의힘 윤리위원회가 18일 전체회의를 소집해서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논의를 착수했다. 이 전 대표가 당을 상대로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한 것과 여러 거친 발언이 해당행위라는 주장인데 사실상 제명 절차에 들어간 것으로 해석된다.

윤리위는 이날 오후 3시부터 3시간 동안 국회에서 7차 전체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양희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장은 이 전 대표 추가 징계 절차 개시 이유에 대해 "당원, 당 소속 의원, 당 기구에 대해 객관적인 근거 없이 모욕적, 비난적 표현을 사용하고, 법 위반 혐의 의혹 등으로 당의 통합을 저해하고 당의 위신을 훼손하는 등 당에 유해한 행위를 했다"며 '해당행위'를 근거로 내세웠다.

앞서 이 전 대표에 대한 1차 징계 때는 징계 사유 항목이 품위유지 위반 하나였다면, 이번 징계에는 품위유지 위반은 물론 해당행위 조항까지 모두 5개 항목으로 징계 사유가 확대됐다.

개고기, 신군부 등의 거친 발언은 물론, 윤리위에 대한 비난이나, 성상납 의혹 조사 내용도 모두 포함해서 보겠다는 것이다.

윤리위는 특히 당헌 개정을 위한 전국위원회 개최를 금지하겠다고 낸 이 전 대표의 가처분에 주목하고 있다.

이 전 대표의 징계 수위에 대해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오늘 당헌당규에 근거해서 하겠다고만 밝혔는데, 탈당권유나 제명은 물론, 당원권 정지 기한을 이 전 대표의 임기 이후로까지 연장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걸로 알려졌다.

[원포인트뉴스= 나성훈 기자]

저작권자 © 원포인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