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주호영 신임 원내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회의실에서 열린 2022 원내대표 선출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민의힘 제공) 2022.09.19.
국민의힘 주호영 신임 원내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회의실에서 열린 2022 원내대표 선출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민의힘 제공) 2022.09.19.

국민의힘 새 원내대표로 5선의 주호영 의원이 선출됐다.

주 신임 원내대표는 19일 열린 의원총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선출 투표에서 106표 가운데 61표를 얻어 승리했다. 양자 대결을 벌인 이용호 의원은 42표를 얻어 선전했다.

주 의원은 당 혼란을 하루빨리 수습하겠다고 밝혔지만, 이준석 전 대표의 추가징계 개시로 내홍은 오히려 증폭되고 있다.

주호영 신임 원내대표는 "언제든지 의견 내주시고 찾아주셔서 함께 이 위기를 극복해나가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일할 기회를 주신 데 대해서 원망과 감사의 말씀을 함께 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국민의힘이 내분 수습을 위해 새 원내대표가 뽑혔지만, 여당 내에선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징계절차를 개시한 어제 윤리위 결정을 두고 논란이 커질 전망이다. 특히 정진석 비대위원장과 윤리위원인 유상범 의원이 나눈 카톡 메시지가 공개되면서 정 위원장과 유 의원이 이 전 대표 징계를 위해 사전에 논의했다는 의혹까지 불거져 논란이 더 커질 전망이다.

[원포인트뉴스= 나성훈 기자]

저작권자 © 원포인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